2018년 상반기 교내 교사 연수회


지난 5월 19일(토) 몬트리올 한인학교에서는 오전 11시부터 교내 교사 연수회가 재외동포재단의 후원과 캐나다 동부지역(퀘벡) 한국학교협회의 협조로 개최되었다.

“우리(정체성)를 어떻게 가르칠 것인가” 를 주제로, 급속도로 퍼져 나가는 한류 열풍에 가볍게 편승하기 보다, 각 학생을 한국을 대표하는 성인으로 교육하고 성장시키기 위해 교사로서 함께 고민하는 시간이었다.


강사로는 몬트리올 한인학교의 중등반을 담당하고 있는 전민락 교감이 섭외 되었다. 전민락 교감은 일본에서 교육학을 전공했으며, 여러 해 동안 일본과 캐나다에서 한국어 교육을 담당해 온 바 있다. 이 날 연수회는 ‘우리’의 어원이 어디에서 비롯되었는지 되짚어 보는 것으로 시작되었다. ‘우리’는 ‘울타리’의 ‘울’과 같은 뜻으로, 과거 농경사회를 중심으로 한 공간적인 범주에서의 동족을 뜻하는 것에서 유래되었다. 한국인의 경우에는 우리 나라, 우리 민족, 우리 말, 우리 집, 우리 회사 등 영어의 1인칭 단수 소유격인 ‘my’에 해당하는 자리에 1인칭 복수 소유격인 ‘our’를 사용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하지만 전민락 교감은 정작 ‘우리’가 의미하는 바에 대해서는 진지하게 고민하지 않는 점을 지적하며, 한류 열풍과 함께 외모 지상주의에 기반한 화장품이나 화장법 등이 한국인을 상징하게 된 것에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타국에 살다 보면 한 개인으로서의 정체성을 뛰어넘어 국가를 대변하는 민족적 정체성에 대한 고민을 자주 하게 된다. 전민락 교감은 우리 선조로부터 이어온 문화를 제대로 알고, 내면 세계의 장점을 강조한 정체성 교육이 이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에 한 영국 기자가 본 대한민국의 위대함에 관한 동영상을 시청하며, IMF 구제 금융 위기와 같은 국난에 우리 민족이 보여준 끈기와 저력, 인격 완성을 위해 학문과 덕성을 함께 겸비하고자 노력한 선비 정신 등을 되짚어 보았다.


특히 정체성 교육은 가치관과 태도, 행동양식 전반에 걸친 학습이어야 하며, 일상생활을 통해 가정에서부터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이 전민락 교감의 입장이다. 이에 가족 중심주의와 과도한 교육열이 불러온 학력 중심 문화에서 탈피하여, 인사와 같이 가장 기본적인 예의범절 교육부터 시작해 전통적인 의미에서의 ‘우리’가 지니는 숭고함을 회복해야 한다는 것이다. 연수회에 참가한 교사들은 논의된 내용에 공감하며, 각자의 역할과 책임에 대해 다시금 깨닫는 시간이었다.

조회 14회

​몬트리올한인학교

T : 514-695-6012

F : 514-695-6012

E : koreanschoolmontreal@hotmail.com

C/O Marianopolis College, 4873 Westmount Avenue, Westmount, QC, H3Y 1X9

@ Copyrights 2019. The Korean Language School of Greater Montreal all rights reserved